logo
 
 
 
prev 2021. 09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사람의 병중에서 가장 무서운 병이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는 습관' 이라고 말합니다.

오늘 해야 할 일을 내일로 미루고,

올해 해야 할 일을 내년으로 미루고,

금생에 할 일을 후생으로 미루는 것.

이것이야말로 사람들의 "어리석음의 극치"가 아닐런지요?

 

히말라야 설산에는 ‘야명조(夜鳴鳥)’라는 새가 있습니다.

새 이름이 참 재미있습니다.

‘밤에만 집을 짓겠다고 우는 새’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밤에 우는 새는 님이 그리워 운다고 하는데,

히말라야 야명조의 울음소리는 히말라야 현지 사람들 귀에

‘내일은 꼭 집을 지을거야,'

'내일은 꼭 집을 지을거야,'

'내일을 정말 꼭 집을 지을거야.’라고 말하는 소리로 들린다고 합니다.

 

이 새는 밤이 되면 혹독한 추위를 이기지 못해 "내일은 꼭 집을 지어야겠다."고 다짐합니다.

그러다가 날이 밝아 햇살이 비치면 밤새 얼었던 몸을 녹이며 어제 저녁의 다짐을 까맣게 잊고

다시 하루 종일 놀면서 집을 짓지 않습니다.

 

또 다시 밤이 오면 낮의 일을 후회하며

"내일은 꼭 집을 짓겠다"고 다짐하면서 또 운다고 합니다.

이 '야명조'는 이같은 결심과 후회를 반복하면서 오늘도 집 없이 추위에 떨며 울고 있습니다.

집을 짓는 것을 계속 미루면서 말입니다.

 

사람들은 곤경에 처할 때면, 이 상황만 극복된다면 열심히 살겠다고 결심합니다.

그러나 그 일이 해결되고 나면 이내 어려웠던 상황을 잊어버리고 어리석음을 반복합니다.

현재의 일을 다음으로 미루는 누적지수를 환산해보면,

우리 인생의 절반이 되고도 남지 않을까요?

우리 삶에서 똑 같은 고통을 2번, 3번 반복해 겪는 것은

결국 자기 자신을 다스리지 못하는 나약한 의지 때문일 것입니다.

 

우리들이 ‘다음부터 잘해야지!’ 하면서 오늘의 일을 내일로 미루는 행동은

히말라야 설산의 '야명조'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야명조'처럼 한낮의 따사로운 햇살에 취해,

길고 긴 추위가 몰아닥칠 겨울 밤을 잊고 살고있는 것은 아닌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4714 자유글 황혼을 아름답게
4713 자유글 상처 회복
4712 자유글 지도자의 리더십
4711 자유글 깨진 찻잔의 비밀
4710 자유글 아름답게 늙는 지혜
4709 자유글 비운만큼 채워진다
4708 자유글 탈무드 명언
4707 자유글 삶이 힘들때는 다산 정약용에게 배운다
4706 자유글 1월의 유래
4705 소식 2021년도 신, 구 동기회 회장 업무 인계 인수
4704 자유글 웃음을 뿌리는 마음
4703 자유글 증자의 약속 철학
4702 자유글 배려는 인격의 옷
4701 자유글 웃음을 뿌리는 마음
4700 자유글 나이가 들수록
4699 자유글 개선해야 할 노인들의 5 No
4698 자유글 인생도 행복도 채워지는 것이다
» 자유글 밤에 우는 새
4696 자유글 신이 주신 선물
4695 자유글 특별한 처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