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22. 02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훈 민 가 (訓民歌)               
                                                 - 정 철 - 
 
 [1] 아바님 날 나흐시고 어마님 날 기르시니
       두분 곳 아니면 이 몸이 사라시랴
       하늘갓튼 가업슨 은덕을 어데 다혀 갑사오리.

[2] 님금과 백성과 사이 하늘과 땅이로다.
      내의 셜운 일을 다 아로려 하시거든
     우린들 살진 미나리 홈자 엇디 머그리.

 [3] 형아 아애야 네 살할 만져 보아
       뉘손듸 타 나관데 양재조차 가타산다
       한 ? 먹고 길러나 이셔 닷 마음을 먹디 마라.

 [4] 어버이 사라신 제 셤길 일란 다하여라.
       디나간 후면 애닯다 엇디하리
       평생(平生)애 곳텨 못할 일이 잇뿐인가 하노라.

 [5] 한 몸 둘혜 난화 부부를 삼기실샤
       이신 제 함? 늙고 주그면 한데 간다
       어대셔 망녕의 꺼시 눈 흘긔려 하나뇨.

[6] 간나희 가는 길흘 사나희 에도다시,
      사나희 녜는 길을 계집이 츠ㅣ도다시,
      제 남진 제 계집 하니어든 일홈 뭇디 마오려.

 [7] 네 아들 효경 ?더니 어도록 배홧나니
       내 아들 쇼학은 모래면 마찰로다
       어내 제 이 두 글 배화 어딜거든 보려뇨.

 [8] 마을 사람들아 올한 일 하쟈스라
       사람이 되어나셔 올치옷 못하면
       마쇼를 갓 곳갈 씌워 밥머기가 다르랴.

[9] 팔목 쥐시거든 두 손으로 바티리라.
      나갈 데 계시거든 막대 들고 좇으리라.
     향음주(鄕飮酒) 다 파한 후에 뫼셔 가려 하노라.

[10] 남으로 삼긴 듕의 벗갓티 유신(有信)하야.
       내의 왼 일을 다 닐오려 하노매라.
       이 몸이 벗님 곳 아니면 사람되미 쉬울가.

 [11] 어와 뎌 족해야 밥 업시 엇디할꼬
         어와 뎌 아자바 옷 업시 엇디할꼬
         머흔 일 다 닐러사라 돌보고져 하노라.

 [12] 네 집 상사들흔 어도록 찰호산다
         네 딸 셔방은 언제나 마치나산다
         내게도 업다커니와 돌보고져 하노라

 [13] 오날도 다 새거다 호? 메고 가쟈사라.
         내 논 다 매여든 네 논 졈 매여 주마.
         올 길헤 뽕 따다가 누에 머겨 보쟈사라.

[14] 비록 못 니버도 남의 옷을 앗디 마라.
        비록 못 먹어도 남의 밥을 비디 마라.
       한적 곳 때 시른 후면 고텨 씻기 어려우리.

[15] 쌍육(雙六) 장기(將碁) 하지 마라 송사(訟事) 글월 하지 마라.
        집 배야 무슴 하며 남의 원수 될 줄 엇지,
        나라히 법을 세오샤 죄 잇난 줄 모로난다

 [16] 이고 진 뎌 늘그니 짐 프러 나랄 주오
         나난 졈엇꺼니 돌히라 므거올까
         늘거도 설웨라커든 지믈 조차 지실까.

                                        <송강가사>
 
 [현대어 풀이]
 
[1]   아버님이 나를 낳으시고 어머님께서 나를 기르시니 / 두 분이 아니셨더라면 이 몸이 살아 있었겠는가 / 하늘 같이 높으신 은덕을 어느 곳에 갚아 드리오리까 ?

[3]   형아, 아우야, 네 살들을 한번 만져 보아라. / (너희 형제가) 누구에게서 태어났기에 얼굴의 생김새까지도 닮았단 말이냐? / (한 어머니에게서) 같은 젖을 먹고 길러졌기에, 딴 마음을 먹지 마라.

[4]   부모님 살아계실 동안에 섬기는 일을 정성껏 다하여라. / 세월이 지나 돌아가시고 나면 아무리 뉘우치고 애닯다 한들 어찌하겠는가 / 평생에 다시 못할 일이 부모님 섬기는 일이 아닌가 하노라.

[5]   한몸을 둘로 나누어 부부를 삼으셨기에 / 살아있는 동안에 함께 늙고 죽어서도 같은 곳에 가는구나 / 어디서 망령된 것이 눈을 흘기려고 하는가?

[6]   여자가 가는 길을 남자가 멀찌감치 떨어져 돌아서 가듯이, / 또 남자가 가는 길을 여자가 비켜서 가듯이, / 제 남편, 제 아내가 아니거든 이름도 묻지 마시오.

[8]   마을 사람들아, 옳은 일을 하자꾸나. / 사람으로 태어나서 옳지 못하면 / 말과 소에게 갓이나 고깔을 씌워 놓고 밥이나 먹이는 것과 다를 게 무엇이 있겠는가?

[9]   (어른이 기동할 때에 만일) 팔목을 쥐시는 일이 있거든 (그 손을) 내 두 손으로 받들어 잡으리라. / 나들이하기 위하여 밖으로 나가실 때에는 지팡이를 들고 따라 모시리라. / 향음주가 다 끝난 뒤에는 또 모시고 돌아오련다.

[10] 남남으로 생긴 가운데에 친구같이 신의가 있어 / 나의 모든 일을 말하려 하노라 / 이 몸이 친구가 아니면 사람됨이 쉬울까?

[11] 아, 저 조카여, 밥 없이 어찌할 것인고? / 아, 저 아저씨여, 옷 없이 어찌할 것인고? / 궂은 일이 있으면 다 말해 주시오. 돌보아 드리고자 합니다.

[13] 오늘도 날이 다 밝았다, 호미를 메고 나가자꾸나. / 내 논을 다 매거든 너의 논을 조금 매어 주마. /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뽕을 따다가 누에에게 먹여 보자꾸나.

[16] 머리에 이고 등에 짐을 진 저 늙은이, 짐을 풀어서 나에게 주오. / 나는 젊었거늘 돌이라도 무겁겠소? / 늙는 것도 서럽다 하는데 무거운 짐까지 지셔야겠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230 朝鮮王朝 歷代王
229 세계에서 최고 및 최하
228 고유 대명절 "설"의 유래
227 계약서 서식 및 양식
226 한국 山行 地圖
225 朝鮮朝 列聖 御筆
224 올바른 호칭
223 태어나고 싶은 나라 순위
222 세계최고와 세계최대는?
221 인터넷 신조어 모음
» 정철의 훈민가(訓民歌)
219 서울시 버스요금 변천사
218 대한민국의 위상
217 한국돈과 북한돈
216 국보급 고전건축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