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24. 02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여든까지만 건강하게 살았으면 하는 소망은 부질 없는 욕심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

남몰래 조심스레 가슴에 품었었는데,

이제 바람 따라 구름 따라 새 날이 밝아 여든 고개를 넘은 하얀 늙은이가 되었다.

 

내가 흘려 보낸 것도 아니고 내가 도망쳐온 것도 아닌데

세월이 제 자랑하며 흘러 버렸으니 청춘이란 꽃밭은 아득히 멀어져 잊혀지고

흰머리 잔주름에 검버섯 같은 허무만 남았다.

 

이제 갈 길은 외 줄기,

피할 수 없을 바에는 홀가분하게 그 길을 걷자.

탐욕과 아집,

버겁고 무거운 짐 다 내려놓고 가벼운 몸 즐거운 마음이면 좋지 않겠나.

 

그저 하루 하루 즐겁고 당당하게 걸으면 되지 않겠나.

고운 마음으로 열심히 살면 지금 까지 한 세월이 바람처럼 흘렀듯,

또 10년이 강물 처럼 흘러 어느 날 아흔이 되어 있을지 모르지 않는가.

 

건강하고 즐거우니 이것도 축복과 은혜가 아닌가.

같이 하는 가족에게 감사하고,

함께 걷는 친구들에게 감사하고,

인연이 닿은 모든 분들께 감사하며 살련다.

그리고 사랑 한다는 말도 미리 해두고 싶다.

 

인생 100세 시대에 인생 여든은 아직 시들 나이가 아니다.

90보다 젊고 100보다 어리지 않는가.

잘 익은 인생 여든,

저녁 노을 고운 빛깔 처럼 절정을 준비하는 나이,

지금 세대는 믿건 말건,

인생 팔십이 전성기 시대라고 한다. 

 

우리도 한 번,

빨갛게 물들어 봐야 하지 않겠는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5596 자유글 인생에서 가장 후회하는 착각
5595 자유글 재물이 들어오는 10가지 꿈
5594 자유글 노자의 인간관계 5계명
5593 자유글 마음을 비우는 연습
5592 자유글 천국의 언어 7가지
5591 자유글 지나간 건 아름답다
5590 자유글 참된 겸손
5589 자유글 나를 돌아보는 12도(道)
» 자유글 가을 단상
5587 자유글 언젠가
5586 자유글 인생 편지
5585 자유글 인생은 되돌아 흐르지 않는 강물
5584 자유글 마음에 바르는 약
5583 자유글 지우개
5582 자유글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5581 자유글 백수의 생존비법
5580 자유글 삶에는 정답이 없다
5579 자유글 마음에 두면 닮아간다
5578 자유글 인생은 내일도 계속된다
5577 자유글 말은 뒤에서 하지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