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prev 2024. 02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책을 읽다가 겸손은 땅이다라는 대목에 눈길이 멈췄습니다. 

 

겸손은 땅처럼 낮고 밟히고 쓰레기까지 받아 들이면서도 

그곳에서 생명을 일으키고 풍성하게 자라 열매맺게 한다는 것입니다. 

 

더 놀란 것은 그동안 내가 생각한 겸손에 대한 부끄러움이었습니다. 

나는 겸손을 내 몸 높이로 보았습니다.

몸 위쪽이 아닌 내 발만큼만 낮아지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겸손은 그게 아니었습니다. 

내 발이 아니라 그 아래로 더 내려가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므로 밟히고, 눌리고, 다져지고 아픈것이 겸손이었습니다. 

 

그 밟힘과 아픔과 애태움 속에서 나는 쓰러진 채 침묵하지만 

남이 탄생하고 자라 열매맺는 것이었습니다. 

 

겸손은 나무도, 물도, 바람도 아닌 땅이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공지 기타 컴퓨터로 TV보기 (종편 및 케이블방송)
공지 기타 신문 잡지 보기
5596 자유글 인생에서 가장 후회하는 착각
5595 자유글 재물이 들어오는 10가지 꿈
5594 자유글 노자의 인간관계 5계명
5593 자유글 마음을 비우는 연습
5592 자유글 천국의 언어 7가지
5591 자유글 지나간 건 아름답다
» 자유글 참된 겸손
5589 자유글 나를 돌아보는 12도(道)
5588 자유글 가을 단상
5587 자유글 언젠가
5586 자유글 인생 편지
5585 자유글 인생은 되돌아 흐르지 않는 강물
5584 자유글 마음에 바르는 약
5583 자유글 지우개
5582 자유글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5581 자유글 백수의 생존비법
5580 자유글 삶에는 정답이 없다
5579 자유글 마음에 두면 닮아간다
5578 자유글 인생은 내일도 계속된다
5577 자유글 말은 뒤에서 하지 말라